posted by 조본좌 조본좌 2016.02.17 00:30


2월 10일 개성공단 중단, 야당은 반대하는 상황. 예상대로 12일 사설에서 조선과 동아일보 모두 개성공단 중단을 두고 야당을 탓했다. 야당이 개성공단 중단을 박근혜 정부의 총선전략이라고 했으니, 예상할 만한 야당 탓. 하지만 둘이 겨냥하는 지점이 다르다.

동아일보는 야당이 법안 통과 안 시킨다는데 초점을 맞췄다. "한국의 국회는 북을 비난하는 결의안만 채택했을 뿐 북한인권법안을 11년째 묶어놓고, 테러방지법은 언제 처리할지 기약 없는 상태다. 오히려 정부의 대북 제재가 4월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북풍(北風) 카드’인지를 놓고 여야 간에 민망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북을 뼈저리게 응징할 방법을 찾기는커녕 서로 손가락질하는 이 나라 정치권을 세계가 어떻게 보겠는가"

이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주장과 발을 맞추는 주장이다. 정부여당은 로켓 발사 등 직후 당정청 회의에서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 등 통과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야당 탓을 하지만 초점이 다르다. "야당이 정부 대응 조치를 비판만 하는 것은 오히려 안보 위기를 선거에 역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든다."는 것.

무슨 뜻일까. 바로 본심이 등장한다. "2010년 천안함 폭침 때 야당은 국민의 안보 불안감을 자극해 지방선거에서 반사이익을 봤다"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때 정부의 북풍은 "전쟁이냐 평화냐"는 야당과 시민사회의 대응 앞에 역풍을 맞았다.

조선일보는 이어 "야당의 '북풍(北風) 공세' 이면에 이런 정치적 계산이 깔려있다면 국민의 선의(善意)를 정면에서 배반하는 일이다"라고 한다. 이어질 야당의 반격을 미리부터 '선거에서 이기려는 정치공세'로 선 차단하는 셈. 단순히 정부여당의 주장을 읊는 동아일보와 달리 북풍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상황까지 가정하고 있다.